영화 30일 줄거리 결말 명대사 (2023)

영화 30일은 지성과 외모 그리고 찌질함까지 타고난 정열이 능력과 외모, 똘끼를 타고난 나라의 사랑이야기로 완벽한 이별을 하기로 한 30일 전 동반 기억상실에 걸리고 마는데…자세한 줄거리와 결말, 명대사까지 꼼꼼히 준비했습니다.

영화 30일

영화 30일 줄거리

영화의 시작은 정열과 나라의 이혼 준비로 시작된다. 상대에 대한 안 좋은 말을 하며 평소 마음에 들지 않던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이야기하며 이혼준비를 하는 둘. 가난한 집안의 고시생이었던 정열과 달리 태어날 때부터 금수저였던 돈 많은 집 딸 나라, 정열을 사실 나라에게 항상 자격지심을 느끼고 있었고 두 사람의 부모는 자기 자식이 더 손해라며 이혼을 부추기고 있었다. 참고로 나라는 영화 PD를 하고 있으며 정열은 변호사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 

결혼해서 변호사를 목표로 고시를 준비하며 자존감이 바닥이었던 정열, 그리고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는데 능력이 부족한 나라의 결혼생활은 순탄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지질함과 똘끼가 만나 서로를 죽일 듯이 갉아댔고 이혼까지 심하게 된 것. 이혼 조정기간을 선고받고 재판장을 나서는 부부, 차에서도 싸우다가 결국 사고가 나고 둘 다 기억상실증에 걸려 기억을 잃어버리고 만다. 둘의 가족과 친구들은 기억을 찾는 이벤트까지 시도하며 기억이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지만 효과는 없고, 마지막 방법으로 둘이 살던 곳에 나라의 여동생과 함께 지내며 둘의 기억이 돌아오기까지, 그리고 조정기간이 끝날 때까지 다시 같이 살게 하는데.

영화 30일 결말

그렇게 서로를 미워했던 감정을 잊은 채로 두 번째 신혼생활을 즐기는 둘, 괜히 설레는 생활을 이어가던 중 바를 운영하는 기배가 클럽 웨이터로 일할 당시 부킹으로 만났던 두 사람의 과거나 결혼까지 쭉 회상이 된다. 그렇게 둘은 점점 연애하는 기분으로 서로를 대하고, 야구를 좋아하던 나라가 이혼 합의 전 던졌던 야구공 덕분에 정열의 기억은 돌아오게 된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나라의 여동생은 엄마에게 말하고, 첫째 딸을 유학 보내려 하지만 사실 알고 보니 둘의 이혼을 반대했던 엄마. 

친구들의 설득 끝에 기억이 돌아온 정열은 공항으로 달려가고, 나라 역시 이별을 원하지 않았기에 3개월 동안 같이 살아보며 자신의 기억이 돌아왔을 때도 사이가 좋다면 이혼을 다시 생각해 보자며 제안한다. 그렇게 영화는 마무리된다.

영화 30일 명대사

  • 주민분들에게도 품위를 갖춰야지.
  • 다음에는 늦지마
  • (넌 안 좋은 기억이 더 많아서 헤어진다고 했는데) 난 좋은 기억만 가지고 있으니까
  • 난 백수잖아 백수한테 돈이 어딨겠어
  • 백화점 가서 명품 사.
  • 마음에 들어요.
  • 쓰레기 버리는 날이다 쓰레기 버려야지
  • 두 유 노우 비빔밥?
  • 내가 파스타 좋아하는 건 유럽 사대주의래
  • 다음에 저랑 야구장 갈래요?
  • 너라도 기억을 되잧아서 다행이다
  • 상대에 좋은기억이 많아도 나쁜기억이 그것보다 더 많아지면 싫어지는거야
  • 인천공항 제 1 여객 터미널

’30일’은 남대중 감독의 신작으로, 그의 세 번째 영화입니다. 이전에는 ‘위대한 소원’과 ‘기방도령’을 성공적으로 제작한 남대중 감독이 이번에도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30일’은 60억원의 제작비로 만들어진 영화로, 손익분기점은 160만명입니다. 손익분기점 도달은 쉬운 일이 아닐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근 로맨스 코미디 영화 ‘달짝지근해’의 성공을 보면 ’30일’도 흥행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달짝지근해’는 125만명의 손익분기점을 넘어서 138만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30일’도 홍보에 열심히 나서고 입소문이 퍼지면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영화의 특징 중 하나는 클리셰를 비틀어가는 전개입니다. 일반적으로 결혼식을 망치는 장면에서는 남자가 결혼식장을 찾아가 여자의 손을 잡고 데리고 나옵니다. 하지만 ’30일’에서는 여자 스스로가 결혼식을 빠져나와 택시를 타고 남자를 찾아갑니다. 이러한 예상치 못한 전개는 시청각자극을 더해주며, 영화 전체적으로 재미를 더해줍니다.

또한, ’30일’은 남대중 감독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남대중 감독은 대구에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서울과 대구에서 대학을 다녔으며, 그 외에는 별로 프로필이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의 코미디 영화 느낌도 살짝 느껴집니다. 이런 감독의 특징은 ’30일’에도 잘 녹아들어 영화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어줍니다.

마지막으로, ’30일’은 2030 연령대를 대상으로 한 영화라고 볼 수 있습니다. 최근 흥행한 로맨스 코미디 영화 ‘달짝지근해’가 4050 연령대를 대상으로 했다면, ’30일’은 젊은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러한 연령대 타깃팅은 영화의 성공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영화 ’30일’은 로맨스 코미디의 진행에 따라가면서도 클리셰를 비틀어서 재미를 더해주는 작품입니다. 남대중 감독의 특징과 2030 연령대를 대상으로 한 영화로서의 매력도 함께 느낄 수 있습니다. 극장에서 ’30일’을 감상하면서 새로운 감동과 웃음을 함께 느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