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줄거리 결말 명대사 (2023)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에 있었던 군사반란 발생의 그 날을 이야기하는 스토리로 권력에 눈이 먼 전두광의 반란군과 이에 맞선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을 비롯한 진압군 사이, 일촉즉발의 시간이 흘러갑니다. 자세한 줄거리와 결말, 명대사를 함께 보실까요?

서울의 봄

서울의 봄 줄거리 및 결말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9시간을 담은 영화입니다. 10.26 사건으로 박정희가 암살을 당한 후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던 최한규가 그해 12월 통일주체국민의 회의에서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는데요. 그 기간 동안 보안사령관 전두광은 암살 사건을 지휘하며 막강한 권한을 휘두를 수 있는 합동수사본부장에 임명됩니다. 

계엄사령관 정상호는 전두광의 임명을 누구보다 경계했는데요. 전두광이 그 자리에 만족하지 않고 다른 자리 또한 넘볼 것이라는 것을 이미 눈치챈 것이죠. 정치에 밝은 전두광은 이태신의 임명이 의도하는 바를 눈치채고 정상호를 제거할 방법을 모색하는데요. 바로 이것이 12.12 군사반란의 트리거에 해당하는 배경이 됩니다. 전두광은 군대 내 사조직에 해당하는 하나회를 결집해 박정희 암살에 가담했다는 이유를 들어 정상호의 강제 연행을 지시하는데요. 이를 연행하려면 대통령의 재가가 필요한데 최한규 대통령이 이를 거절하자 전두광과 하나회는 정상호를 위협해 무력으로 연행하는 데 성공합니다. 

그렇게 전두광과 그를 따르는 장교들이 쿠데타를 일으키고 군대가 정치적인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믿는 완고한 군인 이태신은 전두광과 맞서 싸웁니다. 그렇게 충돌은 커져가고, 그들의 치열한 전쟁이 펼쳐집니다. 하지만 결국 반란군을 제압할 수 있었던 수많은 기회에 가 있었음에도 북한이라는 위협을 지철에 두고 아군끼리 전쟁을 해야 한다는 현실적인 문제와 정보를 장악한 반란군의 전술적인 우위, 그리고 지휘부의 안일한 판단과 한심한 대응에 쿠데타 부대가 승리를 거두게 됩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애국심을 가지고 자리에서 맡은 바 임무를 수행했던 참 구인들이 있었음을 보여주며 영화는 그 역할을 다 하고, 영화는 쿠데타에 성공한 전두광과 쿠데타에 참여한 군내 육사생도 11기 중심의 사조직 ‘하나회’가 모여서 기념사진을 찍는 장면으로 마무리됩니다. 혼란스러운 지휘본부 상황과 각 군부대의 상황, 그리고 중간중간 발생하는 반란군과 아군의 교전 상황을 적절하게 섞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게 만드는 서울의 봄. 많은 등장인물에 헷갈려할 수 있지만 반복적으로 불리는 이름과 부가적인 편집, 자막으로 인해 혼란을 막아주기도 합니다. 깊은 몰입감을 들게 해서 명작으로 꼽히고 있는 서울의 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로 꼭 한 번씩 보시길 강력추천 드립니다.

서울의 봄 명대사

  • 야 이 새끼들아 니들 거기 꼼짝 말고 있어 내가 지금 탱크를 몰고 가서 네놈들 대갈통을 다 뭉개줄 테니 
  • 넌 대한민국 군인으로도 인간으로도 자격이 없어. 
  • 실패하면 반역! 성공하면 혁명 아닙니까! 
  • 대화는 사람끼리 하는 거야 
  • 대한민국 육군은 다 같은 편입니다. 
  • 내 눈앞에서, 내 조국이 반란군한테 무너지고 있는데! 끝까지 항전하는 군인 하나 없다는 게.. 그게 군대냐… 
  • 우리가 또 싸워야 할 땐 이 악물고 싸워야 하는 군인 아닙니까. 
  • 그래 사살 인마, 사살!! 
  • 오늘 밤 서울은 우리 부대가 지킨다 
  • 인간은 강력한 누군가 자기를 리드해 주길 바라지. 
  • 그래도 사령관님과 함께여서 괜찮습니다 
  • 혁명의 밤은 짧지만 영광의 밤은 오래갈 겁니다. 
  • 오진호 똑똑한 줄 알고 데려왔는데, 좀 모자란 구석이 있는 것 같다 너. 
  • 이 사단장 좀… 믿어주세요 
  • 제군들에게 마지막 부탁이 있다! 절대 나를 따라오지 마라. 
  • 이 봐라, 흑이 질뻔했는데 이 한수로 판세를 확 뒤집어뿟다! 
  • 이태신이 한테는 명분이 있는 거야

10.26 박정희 피살사건을 다룬 영화로 근대현대사의 사건을 다루고 있는 만큼 명예훼손을 피하기 위해 가명을 썼다고 합니다. 암울한 근현대사를 몰입도 있게 잘 만든 영화로 한 장면도 놓치지 않고 따라갈 수 있게 만든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2.12사태의 정확한 상황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알 수 있는 영화라 너무 좋았다는 평이 많은데요. 역사를 제대로 알기 위해서 꼭 봐야 할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미 정해진 결말을 흥미진진하고 몰입도 있게 만드는 감독님의 능력. 모두가 함께 느껴봤으면 좋겠습니다.